중국 정부, 암호화폐 채굴 금지령 고려…환경오염의 주범?

황승환 | 기사입력 2019/04/11 [14:38]

중국 정부, 암호화폐 채굴 금지령 고려…환경오염의 주범?

황승환 | 입력 : 2019/04/11 [14:38]

중국의 중장기 경제 정책을 결정하는 국가발전개혁위원회(NDRC)가 9일(현지시간) 국가 산업구조조정 지침을 발표했고, 여기에 암호화폐 채굴 사업이 즉시 제거되어야 하는 분야에 포함됐다. 

제거 사업 목록에는 에너지 낭비, 환경 오염 유발 산업이 다수 포함됐고 이에 대한 투자, 대출 금지, 전기 요금 인상, 제품 제조 및 판매 중단 등의 강력한 조치를 제안하고 있다. 

대규모 암호 화폐 채굴 공장은 값싼 전기 요금을 이용한 비효율적인 사업일 뿐 아니라 연간 1,000만 톤의 가스를 방출하는 대기 환경 오염의 주원인이라는 지적이다. 

개정된 지침에는 400개 이상 사업 부문이 제거 목록에 올라 있다. 5월 7일까지 공청 절차가 진행된다. 중국은 2017년 암호화폐 거래를 차단했고 당시 비트코인을 포함한 암호화폐 시장이 폭락했다. 이번 조치가 실행된다면 채굴 업체는 해외로 이전해야 한다. 전 세계 암호화폐 채굴기 시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비트메인과 같은 채굴기 제조사도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