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처럼 걸어 다니는" 현대차 콘셉트카 '엘리베이트'

이상우 | 기사입력 2019/01/16 [08:36]

"로봇처럼 걸어 다니는" 현대차 콘셉트카 '엘리베이트'

이상우 | 입력 : 2019/01/16 [08:36]
현대자동차는 일반 자동차처럼 바퀴로 주행 가능하면서 필요할 때 걸어 다니는 전기차 '엘리베이트(Elevate)' 콘셉트 디자인을 빌표했다.



세계 최대 가전쇼 CES 2019에서 공개된 엘리베이트는 바퀴 달린 로봇 다리 4개가 펼쳐져 보행 기능을 하는 바퀴 주행 모드와 사족 보행 모드 간 자유로운 전환이 특징이다. 도로에서는 바퀴로 주행하다 계단, 바위 같은 바퀴로 이동할 수 없는 상황에서는 사족 보행 모드로 변신(?)해 거침없이 갈 수 있다.


엘리베이트는 현대차 최초의 'Ultimate Mobility Vehicle(UMV)'으로 전기차, 로봇에서 사용되는 블렌딩 기술이 활용된 오프로드 차량의 한계를 넘어서는 지형을 가로지를 수 있다. 현대차 설명에 따르면 콘셉트카가 상용화되면 지진과 해일, 홍수, 산불 등 자연재해 같은 신속한 인명 구조 활동에 적합하다.

전기 동력을 사용하는 엘리베이트는 5개의 축(DOF)으로 설계된 바퀴 달린 로봇 다리를 이용해 어떤 방향으로 이동할 수 있다. 사족 보행 모드에서 이동 속도는 약 시속 5km 수준이고 152cm 높이의 벽도 넘을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박성우 2019/01/28 [09:58] 수정 | 삭제
  • 현대차의 변화에 대한 도전을 응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