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돌 말린다" LG 롤러블 올레드TV R, 주목되는 3가지 특징

이상우 | 기사입력 2019/01/11 [14:45]

"돌돌 말린다" LG 롤러블 올레드TV R, 주목되는 3가지 특징

이상우 | 입력 : 2019/01/11 [14:45]
 
최근 TV 트렌드는 과거처럼 대놓고 드러내기보다 인테리어와 조화가 먼저다. 커다랗고 새까만 네모 상자를 되도록 얇게 만드는데 집중하고 있다. 얇아진 TV 그 자체로 인테리어 소품으로 가치가 있어서다. 

LG전자가 세계 최대 가전쇼 'CES 2019'에서 처음 공개한 화면이 "돌돌 말리는" 'LG 롤러블 올레드TV R'은 주변 인테리어와 조화를 이루는 TV 디자인의 끝판왕이다. 더이상 대형 TV가 거실의 중앙을 차지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보여준다.


우선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은 사운드바처럼 생긴 길쭉한 본체 안에 TV 화면이 두루마리처럼 말려있다가, 전원 버튼을 누르면 TV가 모습을 내민다. UHD 해상도의 65인치 TV 화면은 LG전자에 따르면 자발광 화소가 만들어내는 풍부한 색감과, 퍼펙트 블랙이 구현하는 명암비, 완벽한 시야각이 어우러져 완벽에 가까운 자연색 구현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또 화면을 말렸다 펴졌다 하는데 그치지 않고 다양한 형태로 기능을 한다. 두 번째 특징은 TV를 켜지 않아 화면이 본체 안에 쑥 들어가 있는 상태에서는 사운드바를 연상시키는 모던한 디자인이다. '제로 뷰'라는 이 모드에서 정말 스피커로 활용할 수 있다. 4.2채널 100와트 출력으로 풍성한 음질을 제공한다. 스마트폰과 연결해 쓸 수도 있다.


세 번째 TV 화면을 한 뼘 정도만 올라오는 '라인 뷰' 모드다. 재생 중인 음악 정보를 표시하는 '음악 모드', 스마트폰 사진을 흑백으로 변환해 보여주는 '프레임 모드', 시간을 표시하는 '시계 모드', 모닥불과 같은 힐링 영상을 띄워주는 '무드 모드' 그리고 TV와 연동된 스마트 기기 작동 상태를 확인, 제어할 수 있는 '홈 대시보드' 등 5가지 모드가 지원된다. 

한편, 돌돌 화면이 말리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에 대한 주요 외신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경제지 포브스는 CES 기사를 통해 "이번 CES에서 수많은 '집 안의 혁신'이 소개됐다."면서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을 대표적인 사례로 들었다. 영국 IT 전문매체 '테크레이더'는 "경쟁사가 8K, 벽걸이 TV 등을 개발할 때 LG가 마법 같은 롤러블 TV를 개발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R은 비디오 디스플레이 부문에서 'CES 혁신상(CES 2019 Innovation Awards)'을 수상하며 차별화된 제품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