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아카데미에서 넷플릭스 만날 수 있다

황승환 | 기사입력 2019/04/25 [15:27]

올해 아카데미에서 넷플릭스 만날 수 있다

황승환 | 입력 : 2019/04/25 [15:27]

넷플릭스, 아마존 프라임과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를 위해 제작된 영화의 아카데미 시상식 참가를 두고 벌어졌던 논란이 막을 내렸다. 아카데미상을 주관하는 미국 예술과학아카데미(AMPAS)의 4월 총회 결과가 24일(현지시간) 발표됐다. 

이번 총회에서 다양한 안건이 처리됐고 그 가운데 눈길을 끌었던 스트리밍 서비스 영화에 대한 규제 여부에 대한 논의 결과는 기존 규칙과 변경 없이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아카데미 후보작에 오르기 위한 조건을 먼저 살펴보자. 그 해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로스앤젤레스 극장 단 한 곳에서라도 상영된 영화가 해당된다. 7일 연속 일 3회 이상 상영되어야 한다. 극장 상영이 어려운 외국어 영화, 단편, 장편 다큐멘터리 영화 부문은 단 한 곳에서 라도 3회 이상 상영하면 인정된다. 

지난 91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넷플릭스 제작, 알폰소 쿠아론 감독의 '로마(Roma)'는 감독상, 촬영상, 외국어 영화상 3개 부문을 수상했다. 넷플릭스 제작 영화는 총 15개 부문 후보로 이름을 올렸었다. 

스트리밍 서비스 영화의 아카데미 참가 논란은 영화계 내부에서도 팽팽한 찬반 여론이 있었고 미 법무부는 스트리밍 영화 배제는 독점 금지법 위반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결국 기존 규칙을 유지하기로 하면서 마무리됐다. 

존 베일리(John Bailey) 아카데미 총장은 "우리는 영화 업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커다란 변화를 더 깊이 살펴보고 회원들과 계속해서 토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