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만에 깨지고, 꺼지고, 찍히고…갤럭시 폴드의 고된 하루

황승환 | 기사입력 2019/04/18 [09:33]

하루 만에 깨지고, 꺼지고, 찍히고…갤럭시 폴드의 고된 하루

황승환 | 입력 : 2019/04/18 [09:33]

해외 유명 IT 매체에 리뷰용으로 제공한 갤럭시 폴드 디스플레이와 관련된 심각한 문제가 연이어 보고되고 있다. 20만 번을 접었다 펴도 문제없다며 내구성 테스트 영상을 공개했던 삼성전자 자신감에 의구심이 든다. 

사용 하루, 이틀 만에 발생한 문제의 종류는 다양하다. 더버지는 접히는 부분에 손으로 만져질 만큼 화면이 튀어나와 있는 것을 발견했다. 디스플레이 안쪽에 작은 알갱이가 만져지는데 깨진 부품으로 추정했다. 몇 번을 접었다 폈다 하는 과정에서 전체 화면을 반으로 가르는 흰색 선이 생겼고 디스플레이가 미세하게 깨져서 하얀 가루가 생기는 것도 근접 촬영으로 보여주고 있다. 


CNBC 방송사 스티브 코바치는 트위터에 디스플레이 반이 심하게 깜박이는 영상을 공유하기도 했다. 



블룸버그 마크 거먼은 더 심각한 상황에 마주했다. 갤럭시 폴드 디스플레이 위에 얇은 막이 제품 보호용 필름인 줄 알고 벗겨냈다가 화면이 먹통이 됐다. 일반 판매 제품에는 '보호층(protective layer)'을 제거하지 말라는 경고가 있지만 리뷰 제품에는 이런 내용이 없어 발생한 사고로 보인다. 갤럭시 폴드를 구입하면 주의사항을 꼼꼼히 읽기를 추천한다. 

갤럭시 폴드 디스플레이가 찍힘에도 취약하다는 지적이다. 일반적으로 플래그십 제품에는 강화 유리로 디스플레이를 보호하지만 접어야 하는 갤럭시 폴드는 사용할 수 있는 강화 유리가 없기 때문에 플라스틱 재질이 그대로 노출돼 찍힘, 긁힘에 주의해야 한다. 

리뷰용으로 제공된 제품이 일반 판매용과 완전히 동일한 것인지는 확인이 안되지만 고가의 제품인 만큼 세심하게 검토하고 구입하는 것이 좋겠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