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내년 100개 국가에서 TV 서비스 출시 예정

황승환 | 기사입력 2018/10/24 [02:24]

애플, 내년 100개 국가에서 TV 서비스 출시 예정

황승환 | 입력 : 2018/10/24 [02:24]

애플이 내년 상반기 미국을 시작으로 넷플릭스, 아마존 프라임 등과 경쟁할 TV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디인포메이션이 복수의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23일(현지시각) 전했다. 내년 상반기 미국을 시작으로 하반기에는 100개 국가 이상으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한다.

애플은 이미 카풀 가라오케, 플래닛 오브 더 앱스와 같은 자체 제작 콘텐츠를 제작해 선보인 바 있고 최근에는 유명 감독, 작가, 배우, 진행자 등과 콘텐츠 제작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80년대 유명 TV 시리즈 어메이징 스토리를 리메이크하기로 했으며 리즈 위더스픈, 제니퍼 애니스톤이 함께 출연하는 드라마가 준비 중이다. 배틀스타 갤럭티카의 제작자 로널드 D 무어와 함께 SF 드라마 제작도 예정되어 있으며 현재까지 알려진 것만해도 10여 개 이상의 시리즈가 준비 중이다. 이렇게 제작되는 애플 자체 제작 콘텐츠는 애플TV, 아이폰, 아이패드와 같은 애플 제품에서는 무료로 시청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한다. 애플은 수년 전부터 메이저 영화 제작사, 케이블 TV와도 콘텐츠 공급 협상을 진행해 왔다. 부족한 콘텐츠를 보강하기 위한 것으로 외부 업체 콘텐츠는 구독료를 지불하는 방식으로 시청하게 된다.

이미 넷플릭스, 아마존 프라임은 190여개 국가에서 서비스를 하고 있고 풍부한 콘텐츠로 자리를 잡고 있는 상황에서 애플이 후발 주자로 진입하는 것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미 전세계에 수십억 대가 사용되고 있는 애플 제품이라는 막강한 인프라가 이미 구축되어 있고 애플 자체 제작 콘텐츠가 무료로 배포되고 시선을 끌 수 있다면 단 시간에 많은 사용자를 사로 잡을 수 있을 것이라는 낙관적인 전망도 나오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