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이스X의 첫 우주 관광객은 일본인 ‘마에자와 유사쿠’

황승환 | 기사입력 2018/09/19 [01:43]

스페이스X의 첫 우주 관광객은 일본인 ‘마에자와 유사쿠’

황승환 | 입력 : 2018/09/19 [01:43]

[마에자와 유사쿠와 일론 머스크(사진 출처: Inverse)]

일론 머스크의 민간 우주 업체 스페이스X가 베일에 가려져 있던 첫 민간 우주 관광객의 정체를 캘리포니아 호손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8일(현지시각) 공개했다. 그 주인공은 온라인 패션몰 조조타운(ZOZOTOWN)의 설립자이자 젊은 문화 예술인 지원을 위해 힘을 쏟고 있는 42세 일본인 ‘마에자와 유사쿠(前澤 友作, Yusaku Maezawa)’다. 30억 달러(약 3조 3,700억원)의 자산으로 일본에서 18번째로 부자인 마에자와가 스페이스X의 첫 민간 우주 관광 로켓의 모든 좌석을 예약했다. 그와 함께 2023년 4~5일 일정으로 달 궤도를 돌고 지구로 복귀하는 ‘디어 문 프로젝트(Dear Moon Project)’를 함께할 6~8명의 뮤지션, 예술가, 패션 디자이너, 영화감독 등 다양한 분야의 인재를 찾고 있다.

마에자와는 90년대 해외 음반 수입 사업으로 시작해 음반 제작, 유통 사업까지 확장했고 이후 조조타운을 통해 패션 아이템으로 사업을 확장했다. 그렇게 번 돈으로 젊은 예술가를 돕기 위한 예술품 수집에 나섰다. 2012년에는 예술 재단을 설립해 정기적으로 예술가들에게 보조금을 지원하고 자신의 고향인 도쿄 치바현에 미술관을 운영하고 있다. 고가에 사들인 예술품을 무상으로 세계 곳곳의 다른 예술관에 무료로 공유하고 해외 유명 예술품을 대여해 일본 내 예술품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

마에자와는 31개의 랩터 엔진으로 5,400톤의 추진력을 낼 수 있는 빅 팰컨 로켓(Big Falcon Rocket)과 연결된 빅 팰컨 쉽(Big Falcon Ship)에 탑승해 달로 가게 된다. 총 길이 118m로 최대 100명의 인원이 탑승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지만 여행에 필요한 식량, 물과 같은 필수품과 화물을 탑재해야 하기 때문에 최소 인원으로 줄였고 그 결과 마에자와와 그가 선정한 6~8명의 예술인이 함께 하게 된다.

마에자와가 스페이스X의 첫 민간 우주 관광의 전 좌석을 구입하는데 얼마를 지불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마에자와는 “나는 어렸을 때부터 달을 사랑했고 달을 보며 상상력을 키워왔다. 항상 그 자리에 있으며 인류에게 영감을 불어 넣는 달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않을 것이다”라며 디어 문 프로젝트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