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상무부, 북한과 거래한 ZTE에 대해 7년간 수출 금지 조치

황승환 | 기사입력 2018/04/17 [05:17]

미 상무부, 북한과 거래한 ZTE에 대해 7년간 수출 금지 조치

황승환 | 입력 : 2018/04/17 [05:17]

미 상무부가 향후 7년간 중국의 통신 장비, 스마트폰 제조사 ZTE에 부품 수출을 금지한다고 16일(현지시각) 발표했다. ZTE가 만드는 통신 장비, 스마트폰 부품의 25~30%가 미국 기업이 공급하기 때문에 심각한 타격을 받게 됐다.

미 상무부는 지난해 3월 이란, 북한과 수백만 달러 상당의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납품 계약 및 거래를 한 것에 대해 11억 9,000만 달러(약 1조 3,657억 원)의 벌금을 부과했다. ZTE는 혐의를 인정하고 관련 임원 해고, 일부 직원에 대한 징계를 포함해 3년간 독립 감사 기관의 무역 거래 감시를 받는 것으로 합의했다. 미 상무부의 발표에 따르면 ZTE는 4명의 관련 임원은 해고했지만 합의했던 35명 직원에 대한 감봉이나 징계 조치가 없었다며 이는 합의를 위반한 것이라며 강력한 제제 조치를 내린 것이다. 윌버 로스(Wilbur Ross) 미 상무부 장관은 성명서에서 “ZTE는 처음 혐의가 포착됐을 때부터 허위 진술을 했고 유예 기간과 합의 후에도 상부부를 속였다. 합의를 이행하지 않은 행동을 묵과할 수 없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조치는 최근 중국과 벌이고 있는 무역 전쟁과 중국 기업의 미국 진출, 국가 보안 우려 등 복잡한 문제가 얽혀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